'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김우빈이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와 함께 수지와의 첫 호흡 소감을 밝혔다.

4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현석 PD를 비롯해 배우 김우빈, 수지, 임주환, 임주은이 참석했다.

이날 김우빈은 "시놉시스를 받고나서 마음을 결정했다. 박현석 감독님과는 데뷔할 때 잠깐이지만 뵌 적이 있다. 감독님이 하신다고 해서 정말 좋았다"며 "시놉시스 안에 20부 엔딩 장면이 쓰여있었다. 그 장면이 너무 가슴에 박혔다. '이건 안 할 이유가 없겠다'고 생각해 바로 결정했다. 대본이 나오고 나서는 더 좋았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전했다.
이어 "수지가 나에게 도움을 많이 주고 배려를 해줬다. 특유의 밝은 에너지가 있다. 수지의 촬영이 있는 날은 스태프들이 항상 웃고 있었다. 너무나 많은 걸 갖고 있는 배우다. 굉장히 깊은 연기를 할 줄 아는 친구다"라고 상대 배우 수지를 칭찬했다.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안하무인 '슈퍼갑 톱스타'와 비굴하고 속물적인 '슈퍼을 다큐 PD'로 다시 만나 까칠하고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김우빈은 도도하고 까칠한 한류 스타이자 초절정 시크남 신준영 역을, 배수지는 돈 앞에 무너지고 강자 앞에 한없이 허약한 '비굴녀' 노을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