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개 노선 취항·항공기 3대 도입…"하반기 수요 잡겠다"

입력 2016-07-04 09:57 수정 2016-07-04 09:57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3분기에 신규 취항과 증편을 확대해 공급력을 높인다. 연중 최대수요가 몰리는 3분기에 성장의 기초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제주항공은 오는 20일 인천~삿포로·인천~코타키나발루·인천~푸켓 등 3개 노선에 동시 신규 취항한다고 4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으로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오키나와에 이어 삿포로 까지 일본 내 취항도시를 6개로 늘리게 된다. 회사 측은 "인천·김포·부산을 기점으로 총 9개의 노선망을 갖추게 된다"며 "한·일 LCC 가운데 가장 많은 양국간 노선을 보유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타키나발루는 제주항공이 말레이시아에 개설하는 첫 노선이다. 같은 날 태국 푸켓 노선을 함께 취항하면서 동남아시아 지역 노선 경쟁력을 강화한다. 푸켓 노선은 일단 부정기 운항으로 시작해 정기 노선 전환여부를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이달부터 부산 기점의 사이판과 베트남 하노이, 중국 부정기편 운항을 함께 시작한다. 또 오는 9월7일부터는 현재 1일 3회 왕복 운항하고 있는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의 운항횟수를 1일 4회로 추가 증편한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노선 확대를 위해 올 하반기 중에 항공기 3대를 추가 도입해 올해에 26대까지 늘릴 예정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단 확대, 신규노선 취항, 기존 인기 노선 증편 등을 통해 성장의 기초를 다지는데 속도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