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글로벌 인컴 투자를 통해 '시중금리+알파(α)' 수익을 추구하는 '피델리티 글로벌 멀티에셋 인컴펀드'를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피델리티글로벌멀티에셋인컴펀드’는 전통적 채권이나 주식에 비해 높은 이자·배당수익을 주는 글로벌 고배당 주식, 하이일드채권, 이머징마켓 채권, 리츠, 인프라, 대출채권 등 '인컴(정기 이자·배당수익) 자산'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다.

이 펀드는 동시에 다양한 자산과 국가에 포트폴리오를 분산하는 한편, 시장상황에 맞춰 지속적인 리밸런싱(자산 재배분)을 수행해 안정적인 인컴수익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채권 및 대안투자 리서치 분야의 전문가로 20년 이상의 투자경력을 가진 '유진 필라리티스(Eugene Philalithis)'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운용하는 '피델리티펀드-글로벌멀티에셋인컴펀드'를 통해 실제 투자가 이뤄지는 재간접펀드다. 25명의 투자전문가로 구성된 피델리티 투자 솔루션 그룹이 펀드의 운용 전반에 참여한다.

총 보수는 1.215%이며(Class C1 기준), 환매수수료는 90일 미만 환매 시 이익금의 70%다. 펀드 투자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전국 영업점 및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