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경영에 올인하는 기업들]

업종별 사고 대응 시나리오로 안전교육·훈련

입력 2016-07-04 16:21 수정 2016-07-04 16:21

지면 지면정보

2016-07-05B5면

한화그룹

한화건설 직원들이 작업장 안전을 결의하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해 12월 한화건설이 건설을 추진 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현장을 방문했다. 그가 무엇보다 강조한 것은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이었다. 김 회장은 경호경비작전본부를 찾아 “혹시 모를 아주 작은 위험에도 노출되지 않도록 안전 유지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한화건설은 건설현장 안전을 위해 임직원과 협력사 인력이 거주하는 베이스캠프와 공사현장에 24㎞에 달하는 안전망을 둘렀고 48㎞의 외곽에도 안전망을 설치했다. 공사현장 주요 진·출입로에는 이라크 군인과 경찰, 장갑차 등이 배치돼 경계하고 있으며 공사장 주요 도로는 공사 차량이나 사전 허가된 차량만 운행할 수 있도록 통제하고 있다.

한화그룹의 안전경영은 1952년 창업과 함께 시작됐다. 한국화약(현 한화)은 국내 최초로 다이너마이트를 생산했고, 이는 1960~1970년대 경제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됐다. 한화 창업주인 고(故) 김종희 회장이 화약 생산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가장 강조한 것이 ‘안전’이었다.
김종희 회장은 기회가 될 때마다 “화약은 99%가 아니라 100% 완벽해야 한다. 화약은 1%의 불안전한 요소로도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 화약인은 정확함이 곧 생명이다. 첫 번째도 안전, 두 번째도 안전을 생각해야 한다”며 직원들에게 정확한 기술과 안전 수칙을 반복해 강조했다.

화약 제조와 판매로 시작한 한화그룹인 만큼 안전경영 의지는 남다르다. 1991년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 그룹 차원의 환경 캠페인 ‘ECO-2000운동’을 벌였다. 2000년에는 안전과 보건에 대한 내용을 추가해 환경·안전·보건경영을 주요 경영이념으로 채택하는 ‘환경안전보건방침(ECO-YHES)’을 선포했다.

한화그룹은 업종별로 20여개 사고 대응 시나리오를 마련해 교육·훈련하고 있다. 그룹 차원에서 비상사태 대응 매뉴얼과 조직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환경관리를 강화한 환경연구소라는 별도 조직도 운영 중이다.

건설과 서비스업은 화재와 정전 등 10개 정도의 시나리오가 있다. 제조업은 위험도를 고려해 화재·폭발·누출 등 20여개 시나리오를 마련, 교육·훈련하고 있다. 또 그룹 내 모든 사업장이 안전규정을 제정, 운영하고 있다.

관련 법규보다 엄격한 사내 기준을 설정하고 운영하며, 중대 재해 근절을 위해 주기적 점검과 교육으로 위험요소를 사전에 발견, 안전시설을 보완하고 있다. (주)한화와 한화케미칼 등 제조 분야 사업장은 매달 환경안전의 날을 지정해 작업장 안전점검, 설비정비, 교육 및 개선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