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은 기업 이미지를 담은 서체 '아리따'의 중문 글꼴인 '아리따 흑체(阿麗達 黑體)'를 개발해 무료 배포한다고 4일 밝혔다.

아리따 흑체는 2005년부터 아모레퍼시픽이 만든 글꼴 아리따의 디자인을 총괄한 안상수 디자이너가 아트디렉터를 맡아 개발을 총 지휘했다. 안그라픽스 타이포그라피연구소와 베이징 중앙미술학원 5공작실이 글꼴 검수를, 중국 글꼴 회사 한이가 디자인을 담당해 협업한 작품이다.

흑체는 중국에서 자주 사용되는 글꼴로 글자 줄기의 굵기가 대체로 일정하고 장식적 부리가 없어 정중하고 현대적인 느낌을 준다.
아리따 흑체는 아모레퍼시픽이 추구하는 현대 여성의 아름다움이 담겨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글자꼴의 단단한 구조와 밖으로 시원하게 뻗은 획은 깊은 내면과 고운 자태를 지닌 여성상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옛 중국 글자인 진나라 소전과 한나라 예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서체에 담았다고 아모레퍼시픽은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은 2005년부터 아리따 글꼴 개발을 시작해 자족별로 개발이 완료되는대로 무료 배포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글 글꼴인 아리따 돋움과 부리, 영문 글꼴인 아리따 산스를 선보였고, 이번에 중문 글꼴 아리따 흑체를 더해 한·중·영 문자권 글꼴을 이루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리따 흑체의 경우 올해 6월 1차로 본문용(M) 굵기의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6월 2차로 사용설명서 및 안내서용(L), 큰 제목용(B) 굵기를 추가로 제작해 3종을 완성할 계획"이라며 "흑체 개발로 중국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 기업의 문화적 기반을 확보하려 한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이 개발한 서체는 회사 홈페이지(www.amorepacific.com)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