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기건조기, 친환경 제품 업계 최초 인증

입력 2016-07-04 07:37 수정 2016-07-04 07:37

삼성전자는 전기건조기가 캐나다 표준규격협회(CSA)로부터 '미국 가전 제조사 협회(AHAM) 지속가능성 인증'을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북미의 권위 있는 인증기관인 '캐나다 표준규격협회'는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추구하는 비영리 단체로, 원재료뿐 아니라 제품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재질 ▲에너지 소비 ▲제조공정 ▲재활용 ▲기술혁신 등의 평가항목에서 친환경성을 분석하고 평가해 '지속가능성 인증'을 승인한다.

이번 평가에서 삼성 전기건조기 16개 전 모델은 제조공정에 속하는 지속가능경영 항목에서 만점, 제품 재활용 관련 항목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북미에서 규제하는 물질을 특수 관리 물질로 지정하고 사용량을 줄이거나 대체 물질을 적용해 유해물질 정책 관련 항목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으며 기업평가와 제품평가 등 모든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

북미에서 판매되고 있는 삼성전자 전기건조기는 '에코 드라이' 기술로 약 25%의 에너지 절감이 가능해 '에너지 스타'를 획득하는 등 에너지 고효율성을 인정받았다.

또 '멀티스팀' 기술로 빨랫감의 주름·냄새·박테리아 등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급수 연결 호스가 따로 있어 소비자가 물 급수통을 채워놓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

박재순 삼성전자 부사장은 "친환경과 고효율은 가전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큰 숙제이자 해결 과제"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