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상업 지구에서 3일 자살폭탄 테러가 나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이 테러가 시아파를 겨냥해 벌인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주요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바그다드의 카라다 지역에서 자동차를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로 최소 115명이 숨지고 187명이 다쳤다.

일부 현지 언론은 어린이 25명을 포함해 사망자가 126명, 부상자가 147명이라고 집계했다.
올 들어 IS가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테러 가운데 인명 피해가 가장 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