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하루 당긴 4일 국무회의

입력 2016-07-03 17:36 수정 2016-07-03 17:36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4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경제·안보 이중 위기에 대한 범정부적인 총력 대응을 강조할 전망이다.

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에게 "박 대통령은 정치공세와는 거리를 두고 민생과 경제, 안보를 챙기는 현장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무회의에서도 위기극복을 당부하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4일 주재하는 국무회의는 평소 일정에 비춰 하루 당겨 개최되는 것이다.

국무회의는 매주 화요일 정례적으로 열리나 4∼5일 국회 대정부질문이 잡히면서 회의 일정이 조정됐다.
대국회 관계, 대정부질문에 출석하는 국무위원 숫자와 국무회의 정족수 등을 감안해 국무회의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에 황교안 국무총리와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 7명은 20대 국회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정부 질문임을 고려해 4일 국무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대정부질문에 출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국무회의에는 이석준 국무조정실장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등이 참석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번 국무회의에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구조조정 등 대내외적 경제 위기에 대한 차분하고 철저한 대응과 함께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처리 요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동개혁 등 구조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다.

또한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 이어 방글라데시에서도 테러가 발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테러가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 철저한 대비를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KBS 보도국장 통화 녹취록으로 불거진 '세월호 참사 보도 개입' 논란 등에 대해선 거리두기를 하면서 일절 언급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