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단계 구간 우선 개통
승용차 통행료 1600원
서울 남부를 동서로 잇는 ‘강남순환로’ 1단계 구간이 개통했다.

서울시는 3일 신림동 관악나들목(IC)에서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개통식을 열었다. 강남순환로는 금천구 독산동과 강남구 수서동을 잇는 왕복 6~8차로의 자동차전용도로다. 전체 22.9㎞ 구간 중 13.8㎞를 먼저 개통했다. 서울시가 남부순환로의 상습 정체를 완화하고 부족한 서울 남부 도로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2007년 착공했다.

1단계 구간은 민자구간 12.4㎞와 공공재원으로 건설한 재정구간 1.4㎞로 이뤄졌다. 금천영업소(금천구 시흥동)~관악IC~사당IC~선암영업소(서초구 우면동)를 잇는 코스다. 통행료는 금천, 선암영업소를 진입할 때 받는다. 승용차는 영업소별로 1600원, 17인승 이상 버스를 포함한 중형자동차는 2800원이다. 관악IC~사당IC 구간만 이용하는 차량은 무료다.

2018년 준공 예정인 나머지 구간(금천구 독산동~소하JCT, 선암영업소~수서IC )도 이날 임시개통했다. 다만 매헌 지하차도, 염곡동서 지하차도 등에서 공사를 하고 있어서 신호등이 설치된 기존 도로를 지나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림픽대로와 남부순환로에 집중됐던 한강 이남 동서 방향 교통량이 분산돼 금천~강남 간 통행 시간이 30분 이상 단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