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4000억원대의 회계사기(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1)이 검찰에 소환된다.

대우조선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4일 고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3일 밝혔다.

고 전 사장은 재임기간인 2012년부터 2014년 사이에 대우조선에서 빚어진 분식회계(회계사기)를 지시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같은 기간 대우조선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김모 전 부사장은 고 전 사장과 함께 회계사기를 공모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됐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