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림 선수 우승상금 1억원 기부

입력 2016-07-03 18:16 수정 2016-07-04 01:53

지면 지면정보

2016-07-04A36면

여자 프로골프계의 기부천사로 알려진 김해림 선수(27·사진)가 지난 2일 우승 상금 1억원을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김 선수는 지난 5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해 받은 상금 1억원(세금 공제 9070만원)을 이날 오전 기부했다.

김 선수는 1억원 이상 기부를 약속한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최연소 충북 회원이다. 김 선수는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달에는 보건복지부에서 행복나눔인상을 받기도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