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취임 이틀 만에 필리핀 마약범 15명 사살

입력 2016-07-03 19:22 수정 2016-07-04 03:06

지면 지면정보

2016-07-04A11면

필리핀 전역에서 마약과의 전쟁이 본격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필리핀 경찰은 지난달 30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사진) 취임 이후 이틀간 최소 15명의 마약 밀매 용의자를 사살했다고 필리핀 언론이 3일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일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의 취임식에서 “임무 수행 중 1000명의 범죄 용의자를 죽여도 내가 보호해줄 것”이라며 강력한 범죄 소탕전을 주문했다.

대통령의 취임을 전후한 몇 주 사이에 필리핀 전국에서는 수천명의 마약 밀매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닐라를 포함해 수도권에서만 용의자 700명 이상이 자수했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마약 매매에 연루된 경찰관도 48시간 안에 자수하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르면 3개월, 늦어도 6개월 안에 마약 척결에 성과를 낼 것으로 자신하고 불법도박 단속에도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