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뉴욕·상하이에 IB전담팀 설치

입력 2016-07-03 19:35 수정 2016-07-03 19:35

지면 지면정보

2016-07-04A14면

신한은행이 미국 뉴욕과 중국 상하이에 투자은행(IB) 전담 조직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글로벌 기업투자금융 데스크(G-CIB Desk)’라는 팀으로 IB 부문의 수익 창출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해 IB 업무 경력 5년 이상인 차장급을 이달 뉴욕과 상하이지점에 파견한다. 연말까지 현지 인력과 협력해 전담팀을 구성하는 게 목표다. 팀원은 5명까지 둘 계획이다.

IB전담팀 설치 결정은 해외 영업망이 단순 기업대출 등 기존 업무만으로는 수익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세계 19개국에 142개 지점 및 사무소를 두고 있는 신한은행은 IB 업무를 강화해 중국에서 우량 사회간접자본(SOC) 시장에 진출하고, 미국에서는 중심 상업지역의 완공 부동산 매입자금 대출 등에 나설 계획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