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법원의 박태환 국가대표 자격 인정에 '환영'

입력 2016-07-03 14:40 수정 2016-07-03 14:40
인천시가 전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에게 올림픽 출전 자격이 있다고 인정한 법원 결정에 대해 환영 성명을 냈다.

시는 3일 "정부와 대한체육회 등이 이번 법원 결정을 수용해 박태환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전향적인 결정을 내려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환영 성명을 통해 밝혔다.

박태환은 2013년 2월부터 2014년 12월 인천시청 소속 선수로 활약한 인연이 있다.

2014인천아시안게임을 앞두고는 그의 이름을 딴 '문학박태환수영장'이 건립되기도 했다.

서울동부지법 민사21부(염기창 수석부장판사)는 박태환이 지난달 신청한 국가대표 선발규정 결격 사유 부존재 확인 가처분 신청과 관련, "(박태환은) 리우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지위가 있음을 임시로 정한다"고 인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