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알파고 덕분에 13위로 껑충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그랜저를 제치고 처음으로 자동차 브랜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3일 발표한 ‘2016년 2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 제네시스는 전 분기(46위)보다 순위가 급상승해 24위를 차지했다. 전 분기에 각각 31위와 40위이던 그랜저와 쏘나타는 49위와 73위로, 제네시스보다 순위가 밀렸다.

수입차 대표 브랜드인 BMW는 전 분기에 61위로 급락한 데 이어 이번 분기에도 82위까지 떨어졌다. 2분기에는 수입차 중 BMW를 제외하고 100위 안에 든 브랜드가 하나도 없었다.

다국적 인터넷 기업인 구글은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둔 것으로 조사됐다. 전 분기 대비 23계단 상승하며 13위로 올라섰다. 구글은 지난 3월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를 내세워 프로기사 이세돌과 바둑 경기를 펼치며 화제가 됐다. 또 안드로이드 모바일 시장을 넘어 무선자동차, AI, 글로벌 무선인터넷 등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브랜드스탁 관계자는 “구글은 향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가치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전 분기에 이어 이번에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삼성 갤럭시가 1위를 지켰다. 카카오톡과 이마트는 순위를 바꿔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