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부산본점 건물의 지하층 매장 천장 일부가 지난 1일 무너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이로 인해 고객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롯데백화점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0시20분께 부산 부산진구 롯데백화점 지하 1층 사은품 증정 코너 천장 일부가 내려앉았다.

백화점 개장 10분 전이어서 해당 코너는 운영되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화센터를 이용하려고 조기 입장한 일부 고객들이 사고 장면을 목격하고 놀라 대피했다.

이번 사고는 사고 현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한 누리꾼이 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하며 뒤늦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