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부를 동서로 잇는 '강남순환로' 1단계 구간이 3일 정식 개통했다.

도로 신설로 출퇴근 시간대 서울 금천-강남 간 이동 시간이 최대 30분 이상 단축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관악구 신림동 관악IC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개통식'을 열었다.

강남순환로는 금천구 독산동과 강남구 수서동을 잇는 왕복 6∼8차로 자동차전용도로로, 전체 22.9㎞ 구간 중 1단계 구간 13.8㎞를 이날 먼저 개통했다.

강남순환로는 서울시가 남부순환로의 상습 정체를 완화하고 부족한 서울 남부 도로 인프라를 확충하려 2007년 착공했다.

1단계 구간은 강남순환도로㈜가 운영하는 민자구간 12.4㎞와 공공재원으로 건설한 재정구간 1.4㎞로 구성된다.

민자구간에는 관악터널(4990m), 봉천터널(3230m), 서초터널(2653m) 등 대규모 장대터널이 도심을 관통한다.

금천영업소(금천구 시흥동)∼관악IC∼사당IC∼선암영업소(서초구 우면동)를 잇는 코스로 건설됐다.

통행료는 금천영업소와 선암영업소를 진입할 때 부과한다.

따라서 관악IC와 사당IC 구간만 이용하는 차량이라면 무료로 통행할 수 있다.

승용차는 영업소별로 1600원, 17인승 이상 버스를 포함한 중형자동차는 2800원이다.
금천구 시흥동에서 서초구 우면동까지 두 영업소를 지나는 승용차라면 두 차례 총 3600원을 내야 한다.

시는 1㎞당 요금으로 환산하면 강남순환로 이용요금은 258원으로, 민자도로로 운영하는 용마터널(420원)이나 우면산터널(845원)보다 저렴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준공 예정인 나머지 구간(금천구 독산동∼소하JCT, 선암영업소∼수서IC )도 이날 임시개통했다.

사실상 강남순환로 전 구간의 망을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다만, 잔여 구간에서는 매헌 지하차도, 염곡동서 지하차도 등 공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신호등이 설치된 기존 도로를 지나야 한다.

이날 개통한 구간은 자동차전용도로로 지정돼 이륜자동차 통행이 제한된다.

환경영향평가 협의에 따라 10t 이상 화물차량 통행도 제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