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요타자동차가 2019년부터 가정용 로봇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는 2020년까지 총 1000대 가량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가정용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
가정용 로봇은 공장 등 제조 현장에서 가동하는 산업용 로봇과 달리 집안 청소, 고령자 생활 보조 등에 사용되는 로봇을 말한다.

로봇은 고도의 제조 기술 및 제어 기술이 필요한 새로운 성장분야인 만큼 도요타는 시장 선점을 위해 외부 연구기관 및 기업들과 제휴로 기능을 최대한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일단 도요타가 대량생산을 목표로 하는 것은 HSR(인간 지원 로봇)이다.

시험 제작까지 마친 이 로봇은 60㎝의 팔을 이용해 물건을 줍고 이동시키는 것은 물론 펜이나 컵 등도 집을 수 있다.

도요타 측은 시험 제작한 HSR을 도쿄대학 등에 임대한 상태다.

도요타는 양산체제를 구축한 이후에는 일반 가정에도 월 9만 엔(약 101만 원)에 임대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