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 다리 예뻐보이려 신었더니…

입력 2016-07-03 09:42 수정 2016-07-03 09:5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다리가 날씬해 보이기 위해 여성들이 찾는 높은 굽의 '하이힐'이 다양한 발목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전문가들은 하이힐을 오랫동안 신게 되면 발목과 허리에 무리를 주고 다른 신발보다 과도하게 온몸 근육을 사용해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종하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하이힐을 자주 신으면 발목염좌, 다리부종, 굳은살 및 티눈 등 다양한 발목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하이힐은 발목에 있는 아킬레스건을 긴장시켜 단단하게 만들기 때문에 날씬해 보이려다 오히려 발목이 두꺼워질 수 있다"고 경고 했다.

또 평소 허리 관절이 좋지 않거나 척추에 문제가 있는 여성은 상태를 더욱 악화할 수 있으므로 하이힐을 싣는 것을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교수는 "하이힐을 자주 신으면 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으로 휘게 되면서 그 뼈가 바깥으로 튀어나오는 '무지외반증'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