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홍보비 파동으로 국민의당 대표에서 사퇴한 안철수 전 대표의 행보에 세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안 전 대표는 당분간 국회 상임위원회 등 의정활동 외에는 외부 일정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분간 활동 반경을 최소화한 가운데 시계를 내년 12월 대선에 맞춰 정책을 다듬어 나갈 전망이다.

3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안 전 대표 측은 당 대표 자격으로 잡아놓은 일정에 대해선 상대측에 양해를 구해 대부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오는 7일로 예정된 지방 강연은 당 대표 자격으로 초청된 일정이 아니어서 약속을 지키기로 했다.

안 전 대표는 당분간 정책을 다듬어 나가면서 외부 인사들과의 접촉면을 조금씩 늘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내년 대선에서 자문그룹을 늘리는 등 '안철수의 사람들'을 탄탄히 구축해놓아야 준비된 수권세력 주자로서 인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과학기술혁명·교육혁명·창업혁명 등 줄기차게 내세워 온 '3대 혁명'과 관련해 이를 국민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이 7∼8월 중 전국적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홍보비 파동으로 악화된 민심을 회복하기 위해 지방 투어를 계획 중이어서, 안 전 대표도 일부 일정에 동참할 것으로 관측된다.

안 전 대표의 행보는 차기 대선구도를 관리할 전당대회의 시기와 맞물려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