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북상…남쪽부터 비 '전국 확대'

입력 2016-07-03 08:46 수정 2016-07-03 09:00
3일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전국이 흐릴 전망이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부터 비(강수확률 60∼90%)가 오다가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은 남부지방에, 4일과 5일은 중부지방에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며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지난 1일부터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화한 상태라 산사태와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 구역과 강도의 변동성이 크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날 하루 예상 강수량은 전국 30∼80㎜(많은 곳 120㎜ 이상), 제주도·서해5도 20∼60㎜다.

낮 최고기온은 24도에서 28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일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