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한국이 국제 채권국 모임인 '파리클럽(Paris Club)'에 가입했다.

기획재정부는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파리클럽 60주년 기념식 및 한국 가입 서명식'에 참석, 파리클럽 가입 문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파리클럽은 공적 채권의 채무재조정 방안을 논의하는 20개 선진 채권국들의 비공식 협의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회원국 등 총 20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가입돼 있는데, 한국은 21번째 회원국이자 선진국이 아닌 첫 회원국이 됐다.
파리클럽은 채무국이 공적채무를 정상적으로 상환할 수 없는 구조적 어려움이 생길 때 비공식적으로 채무 재조정을 논의하는 핵심 역할을 한다.

정식 회원국으로 가입함으로써 한국은 채무 재조정 때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고 이에 따라 대외 공적채권의 회수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

특히 최근 대외채권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수출채권 등 대외 공적채권이 증가하는 정부로선 신흥국 디폴트 리스크에 대비하기 방안으로 파리클럽 가입이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획재정부 최상목 1차관은 '파리클럽' 가입식에서 "1950년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였던 한국이 아픈 역사를 딛고 경제 강국으로 빠르게 성장했다. 기존 선진국이 아닌 국가로서 파리클럽에 참여한 첫 번째 국가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