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첫 비상 경영설명회…'위기공유'

입력 2016-07-01 14:33 수정 2016-07-01 14:33
최길선 회장 "오일쇼크나 리먼 사태 때보다 심각…고비용 구조 개선"
현대중공업이 조선 위기 극복을 위해 1일 창사 이래 처음으로 울산 본사 사내체육관에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비상 경영설명회'를 열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열린 설명회에는 최길선 회장, 권오갑 사장, 김정환 조선사업본부 대표 사장, 김환구 안전경영실 사장을 비롯한 7개 사업 대표들이 참석해 현재 회사 상황을 종업원들에게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분사, 희망퇴직, 근무시간 단축 등 일련의 경영개선 계획에 대한 이해와 함께 수주 절벽에 따른 일감 부족 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해법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승인받은 자구안도 설명했다. 또 질의·응답 등을 통해 종업원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사업 대표들이 직접 알려줬다.
최길선 회장은 "과거 오일쇼크나 리먼 사태 때보다 훨씬 크고 심각한 위기 상황을 맞아 우리의 모든 약점이 드러났다"며 "예측이 불가능한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고비용 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우리의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수주가 회복되는 상황이 올 때 반드시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경쟁력 회복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자구안 추진 과정에서 불편과 어려움을 겪겠지만, 모든 구성원이 힘을 합쳐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명예와 자존심을 되찾는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은 2014년 9월부터 주식과 부동산 매각 등 경영개선 활동을 통해 4조원 규모의 재무구조 개선을 달성했다.

그러나 수주 부진이 이어지자 2018년까지 총 3조5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주채권은행에 제출하고, 경영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전 임직원이 회사의 경영환경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전 사업장의 조업을 중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