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 국민의당 올까 … 박지원 등 당직자들 영입 제의 잇따라

입력 2016-07-01 14:11 수정 2016-07-01 14:27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에게 보내는 구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손학규계로 분류돼온 김동철 의원은 1일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외부 인사 영입을 주장하면서 손 전 고문의 영입 필요성을 거론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안철수 전 대표가 말했듯 국민의당은 열린 정당을 표방하고 있기 때문에 손 전 고문을 포함해 많은 외부인사에 대한 영입노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손금주 대변인이 밝혔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전날 라디오에 출연해 "더민주에는 문재인이라는 분이 계시니 손 전 고문이 우리 당으로 와서 경쟁하는 것도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도 이날 공개적으로 손학규 전 고문 영입론을 거들었다. 손 전 고문의 경기도지사 시절 정무부지사를 지낸 김 의장은 SBS 라디오에서 "기존 양당체제를 극복하는 정치 혁명을 위해 나아가야 하는데, 손 전 고문은 그러한 에너지를 충분히 갖고 계신 분"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