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보좌진 친인척 채용이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이후 보좌진들이 무더기로 퇴직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과거 자신의 딸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한 사실이 알려진 지난달 21일부터 30일까지 국회의원 보좌직원 20명이 면직 신청을 했다.

29일 하루에만 4급 보좌관 2명과 5급 비서관 2명, 6급 비서 1명 등 모두 7명이이 국회를 떠났다. 새누리당 박인숙 김명연 이완영, 더민주 추미애 안호영 의원 등이 채용한 친인척 보좌관도 문제가 불거진 후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최근 불거진 국회의원의 친인척 보좌관 채용 논란과 관련, 국회의원 윤리관계 법규의 개정안을 국회의장 의견제시 형태로 국회 운영위에 제안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