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피오, 베이빌론 무대 지원사격

'뮤직뱅크' 베이빌론 블락비 피오

베이빌론이 1일 뮤직뱅크 무대에서 블락비 피오의 지원사격을 받는다.

소속사인 KQ프로듀스 측은 보도자료를 통하여 베이빌론의 뮤직뱅크 무대에 '처음 본 여자는 다 예뻐' 에 피쳐링을 한 릴보이 대신 블락비 피오가 함께 무대에 오른다고 밝혔다.

피오는 이미 블락비의 '몇년후에' 에서 선보인 킬링파트로 많은 주목을 받았고, 소속사 측은 이 킬링파트를 그대로 재연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베이빌론은 지난 23일 공개된 베이빌론의 신곡 '처음 본 여자는 다 예뻐' 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곡은 스코어, 메가톤이 공동 작곡한 곡으로 힙합적인 느낌과 감미로운 감성을 함께 살리며 고른 지지를 받고 있다.

한편 베이빌론은 오는 7월 23일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등 대중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