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몽골 칭기즈칸 국제공항에 입점했다고 1일 발표했다.

몽골 현지 9호점인 칭기즈칸 에어포트점(CHINGGIS KHAAN AIRPORT)은 공항 1층 입국장 바로 앞에 있으며, 몽골 현지 매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24시간 운영한다.

또 프렛즐 제조 과정을 고객들이 지켜볼 수 있는 공간을 설치했고, 대표 메뉴인 허니버터브레드와 프렛즐 등을 공항점에서도 직접 구워 제공한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몽골 현지인과 외국인에게 한국의 커피 문화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