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1일 "20대 국회에서는 대통령비서실이 대통령과 정부부처, 국회 간에 소통의 매개체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저를 비롯한 수석비서관들은 주요 정책과 다양한 현안에 대해 보다 상세히 설명드리고 협조를 구하는 기회를 자주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이어 "우리 경제는 안팎으로 매우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다"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과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성장·고용 위축 우려를 대표적 사례로 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