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로부터 롯데면세점 입점을 위한 금품 로비를 받은 의혹에 휩싸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이 1일 검찰에 출석했다.

신 이사장은 이날 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