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5월 근원소비자물가, 3년2개월만에 최대폭 ↓

입력 2016-07-01 09:34 수정 2016-07-01 09:34
일본의 5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 하락 폭이 2013년 3월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일본의 5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0.4% 하락했다고 일본 총무성이 1일 발표했다. 이는 0.4% 하락을 점쳤던 블룸버그 집계 전문가 예상치와 일치했다.

하락 폭은 전달(-0.3%)보다 확대돼 2013년 3월 -0.5% 이후 최대치다. 하락행진이 3월(-0.3%), 4월(-0.3%)에 이어 3개월째 이어지면서 일본은행에 추가완화 압박이 커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근원물가는 가격 변동이 심한 신선식품을 제외한 것을 말한다.

전체 소비자물가지수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0.4% 하락해 2013년 4월(-0.7%)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식품뿐만 아니라 에너지까지 제외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6%였다.

물가 지표는 일본은행이 통화정책을 결정할 때 가장 중요한 근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