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453억달러·전년比 2.7%↓…1년來 최소폭

입력 2016-07-01 09:15 수정 2016-07-01 09:15
6월 수출액이 453억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7%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6월 -2.7% 이후 최소 감소율이다.

우리나라 월 수출은 지난해 1월 -3.0% 이후 줄곧 감소세였으며 지난해 6월 이후 감소폭이 더 커졌다. 지난 1월에는 -19.1%로 6년 5개월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다가 지난 4월 -11.2% 이후 5월 -6.0%를 거치며 최근 눈에 띄게 낙폭을 줄이고 있다. 6월 일평균 수출액도 19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 기업의 수익성과 직결되는 원화 기준 수출은 전년보다 2.4% 늘어나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월간 기준 최장기간 수출 감소 기록은 18개월로 늘어났다. 이전 최장 기록은 2001년 3월부터 2002년 3월까지 13개월이었다.

수입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줄어든 337억달러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수출·수입액은 작년 1월부터 18개월 연속 동반 감소했다.

월 무역수지 흑자는 116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3개월째 흑자행진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