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유정이 전현무에 대해 폭로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는 '우리 무슨 사이야' 특집으로 배우 신혜선, 성훈, 서유정, 송재희, 가수 토니안, 김재덕이 출연했다.

이날 서유정은 "전현무와 친하다. 집에도 갔었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전현무가 마사지숍에 가자고 하고, 펜션에도 초대했다. 물론 단 둘이 아니라 여러 명이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잊을만 하면 연락이 온다. 며칠 전에는 곱창집에 가자고 했다"고 폭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서유정의 말을 들은 송재희는 "그거 유정 누나한테만 전화한 거 아니지 않느냐"라고 캐물고, 전현무는 말을 잇지 못해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