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맏딸 신영자, 오늘 검찰 출석…롯데 일가 중 첫 소환

입력 2016-07-01 08:43 수정 2016-07-01 08:43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1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신영자 이사장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과 관련해 뒷돈을 받은 혐의다. 롯데그룹 오너 일가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건 신 이사장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이날 정운호(51·구속기소)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로부터 롯데면세점에 입점한 네이처리퍼블릭 점포 수를 늘려주고 기존 매장은 크기를 확장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아들 회사를 통해 7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신 이사장을 불러 조사한다.

신 이사장은 당시 호텔롯데 이사로 재직하며 면세점 사업부를 총괄하고 있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을 상대로 네이처리퍼블릭 외 다른 업체들에도 면세점 입점 로비를 받았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