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브렉시트로 세계 경제가 위험 떠안아

입력 2016-07-01 06:07 수정 2016-07-01 06:07
국제통화기금(IMF)이 30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결과로 세계 경제가 주요 위험 요소를 떠안게 됐다고 밝혔다.

IMF 대변인 게리 라이스는 이날 "우리는 현재 영국의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을 보고 있다"며 이는 "세계 경제의 최대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 대변인은 유럽 지도자들이 이번 위험 요소를 낮추도록 "결단력 있는 행동"을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