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예술원은 1일 제63차 정기총회를 열고 시인 신달자(72), 소설가 윤흥길(74),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67), 연극배우 손숙(67), 한국무용가 정승희(71), 발레리나 김민희(68), 현대무용가 박명숙(66) 씨 등 7명을 예술원 새 회원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예술원 회원은 84명에서 91명으로 늘어났다.

예술원은 또 이날 총회에서 제61회 대한민국예술원상의 연극·영화·무용 부문 수상자로 무용가 김말애 씨(67)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5일 열린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