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문화활동에 시간, 돈, 열정을 쏟는 50~60대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가 문화콘텐츠 시장의 새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은 영화, 공연 시장 등의 핵심 소비자층일 뿐만 아니라 직접 무대에 올라 연극, 클래식 연주에 참여하는 콘텐츠 생산자로서도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내 최대 공연 관람권 예매사이트인 인터파크에 따르면 국내 공연시장의 50대 이상 시니어 관객 비중은 2010년 14%에서 지난해 24%로 급증했다. 배우 및 오케스트라 단원 등으로 활동하는 시니어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서울시민연극제를 주최하는 서울연극협회 관계자는 “지난해만 해도 연극제 참가 배우 중 시니어 비중이 33%에 그쳤으나 올해는 53%에 달했다”며 “나이가 무색할 정도의 강렬한 에너지로 극을 이끌어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6·25전쟁 후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가 포함된 액티브 시니어는 70~90대 실버세대와 달리 자신을 가꾸는 데 아낌없이 투자하고 문화 소비 활동에 적극적이다.

직장생활과 자녀교육에 매진하다가 은퇴를 전후해 여유가 생기면서 다시 문화 활동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관계자는 “최근 설문조사 결과 액티브 시니어의 68%가 자식과 손자보다 자신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며 “문화 소비와 생산에 적극 참여하는 것은 이런 사고방식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다른 세대에 비해 경제력도 탄탄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35%를 차지하는 50대 이상 시니어가 국내 전체 자산의 61%를 보유하고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