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후보 지지율, 힐러리 44% 트럼프 38% … 폭스뉴스 조사 결과

입력 2016-07-01 16:25 수정 2016-07-01 16:25
미국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와의 지지율 격차를 오차범위 밖으로 벌리며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는 공화당원들 사이에서도 지지율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보수성향의 폭스뉴스가 6월 26∼28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의 등록 유권자 1017명을 상대로 실시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이 44%의 지지율을 얻어 트럼프(38%)를 6%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는 오차범위(±3포인트)를 넘어선 것으로, 같은 달 5∼8일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서 클린턴(42%)이 트럼프(39%)를 오차 범위(±4%포인트) 안에서 누른 것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결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