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과 울산, 경남 등 영남권 조선 기관·단체가 정부 주도로 385척(13조5000억원)을 건조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부산·울산·창원지역 조선 관련 기관·단체는 지난달 30일 정부 주도의 계획조선(국내 조선소에서 선박건조) 발주와 관련해 선종별 발주 규모, 재정수요 규모, 조달 방안 등을 담은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건의서’를 발표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