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30일 “수명이 다한 1987년 헌법으로 인해 권력, 자본, 기회의 양극화가 심해지고 사회적 갈등이 위험수위로 가고 있다”며 개헌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그는 정치권의 대표적인 ‘개헌 전도사’로 꼽힌다.

우 총장은 이날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저서인 《개헌을 말한다》를 기자들에게 나눠줬다. 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불평등이 가장 심한 나라 중 하나가 터키인데 계속 폭탄 테러가 터지지 않느냐”며 “터키 다음으로 불평등이 심한 곳이 한국”이라고 지적했다.

우 총장은 “현 체제에서는 사회적 갈등을 줄이기 어렵다”며 “개헌에 대한 연구 결과가 오랫동안 축적됐고, 여당 의원들도 이만큼 많이 공감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우 총장은 의원들의 ‘친인척 채용’ 근절 방안으로 “지금은 철저한 규정이 없어 감정으로만 판단하고 있다”며 “친인척 범위 등에 대해 세부적인 규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