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식·채권·부동산 중 올해 최고의 재테크는?

입력 2016-06-30 17:18 수정 2016-06-30 17:19


금이 올해 최고의 재테크 상품으로 부상했다.

작년 말 금을 샀다면 이미 20%가 넘는 수익을 냈지만 주식 투자자는 평균적으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주요 재테크 상품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은 거둔 것은 금이었다.

1g당 금 가격은 29일 한국거래소의 KRX금시장에서 4만9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작년 말보다 20.73% 오른 수준이다.

오온수 현대증권 팀장은 "작년 12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정책금리 인상으로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퍼지고 최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슈까지 겹치면서 자산시장에서 금이 최고의 재테크 상품으로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상품 가운데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도 높은 수익을 올렸다. KRX채권지수(총수익지수 기준)는 173.62로 작년 말보다 3.46% 상승했다.

이에 비해 위험자산에 속하는 주식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내고 있다. 코스피는 29일 현재 1,956.36으로 올 들어 0.25%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1.83%나 떨어졌다.
펀드 역시 이런 추세를 반영하고 있다. 국내 주식형(-0.71%)과 해외 주식형(-7.35%) 펀드 수익률은 마이너스이지만 국내 채권형(1.54%)과 해외 채권형(4.44%) 펀드는 비교적 높은 수익을 올렸다.

국내 채권형 펀드 수익률은 1년만기 정기예금의 2배 수준이다. 작년 말 1년만기 정기예금(신한은행 신한스마트정기예금 기준)에 가입했다면 연 1.70%의 금리를 적용해 일할계산으로 지금까지 수익률이 국내 채권형 펀드의 절반인 0.84% 수준이다.

부동산가격은 지역별로 달랐다. 강남 재건축, 분양가는 등은 상승했지만 전국적으로 보면 상승율은 높지 않았다. 국민은행 아파트매매가격 전국 지수는 지난 20일 현재 100.4로 작년말보다 0.35% 올랐다. 서울 지역 아파트매매가격 지수는 1.20%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