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살모넬라균 처치법 특허 획득

입력 2016-06-30 15:02 수정 2016-06-30 15:06
인트론바이오(대표 윤경원)는 ‘살모넬라 티피무륨 감염을 방지·처치하는 방법에 대한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살모넬라 균은 사람, 동물의 장 안에 기생하는 병원성 세균으로 식중독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번 특허기술은 살모넬라 균 오염 및 감염 방지 목적의 의약품 또는 항생제 대체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며 “해당 기술을 항생제 대체제 개발 및 산업화 추진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