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올해 세비, 공익적인 부분에 기탁"

입력 2016-06-30 14:35 수정 2016-06-30 17:12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보답하기 위해 올해 제 세비는 공익적 부분에 기탁하겠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기회에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서 의원은 또 “저를 사랑하고 신뢰를 준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사려깊지 못했다. 다 저의 불찰이었다”고 사과했다.

서 의원은 탈당과 관련해선 “탈당 여부는 당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더민주 당무감사원은 이날 오전 2차 전체회의를 열고 서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했다.

앞서 서 의원은 19대 국회 때 자신의 친딸을 인턴으로, 친동생은 5급 비서관으로 채용했다. 또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고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