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니, 10년 만에 가정용 로봇사업 다시 진출…100억 엔 펀드 만들어

입력 2016-06-30 14:09 수정 2016-06-30 14:35
일본 소니가 10년 만에 가정용 로봇 사업에 다시 뛰어들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소니는 29일 도쿄에서 개최한 경영방침 설명회에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소니는 1999년 세계 최초의 가정용 로봇인 '아이보(AIBO)'를 개발, 판매했다. 강아지형 로봇인 아이보는 당시 25만 엔(약 280만 원)의 고가였지만, 첫날 출시한 3000대가 20분 만에 모두 팔릴 정도로 인기를 누렸다. 이후 소니는 경영난에 빠져 2006년 구조조정 차원에서 생산을 중단했다.

히라이 가즈오 사장은 설명회에서 "가정에서 생활을 더욱 편리하고, 쾌적하고, 재미있게 하는 로봇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소니는 인공지능(AI) 및 로봇 연구개발을 담당할 벤처에 출자할 총액 100억 엔 규모의 '소니 이노베이션 펀드'를 다음달 만들 출범시킬 방침이다.

소니는 로봇 사업 재진출을 위한 전문조직을 지난 4월 만들었고,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고 히라이 사장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