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경제 큰 도전 직면…속도감 있게 구조조정 추진”

입력 2016-06-30 10:06 수정 2016-06-30 10:06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리 경게가 큰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속도감 있게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지금 우리 경제는 그 어느 때보다 큰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브렉시트로 촉발된 국제금융시장 불안은 단기적인 영향에 그치지 않고 시간을 두고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부총리는 “특히 브렉시트의 이면에 자리 잡은 신고립주의는 우리경제가 대외환경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기 위한 체질개선과 경쟁력 제고 노력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며 “속도감 있는 한계기업 구조조정과 사업재편을 추진하는 한편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는 구조개혁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구조조정 과정에서 채권단·노사·주주 등 이해관계인의 고통분담 원칙을 엄격히 지켜나가고 기업부실에 책임이 있는 당사자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공급과잉 업종에 대해서는 외부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업계 자율의 사업재편 방안을 만들고 구조조정과 관련한 세제·금융 등 지원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유 부총리는 “속도감 있는 구조조정을 위해서는 추진과정에 발생하는 일자리 위축과 민생경제 어려움을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할 계획이고, 수주 감소로 고용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는 중견·중소 조선사 및 물량팀을 포함한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을 통해 원청은 업황 회복에 대비한 숙련인력고용유지를, 협력업체는 실직자 재취업 및 생계안정 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