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비대위 조속히 출범시키겠다"

입력 2016-06-30 09:49 수정 2016-06-30 09:50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당 내부 의견을 수립해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키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금 야당의 뿌리인 호남과 국민들은 당에 대한 지지를 냉정히 고민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여야 3당이 모두 비대위 체제다. 정치가 국민을 걱정하지 않고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는 정상이 아닌 상황"이라며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초기에 보여준 제3의 정당 효과를 극대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또한 "여러 모습으로 우리 당에 좋은 업적을 쌓았음에도 위기 수습에 어려움 때문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두 공동대표의 희생이 우리에게 또 다른 수습의 길을 열어줬다"며 "두 대표는 당의 훌륭한 자산이다. 안철수 대표의 새정치, 천정배 대표의 유능한 개혁정당 목표는 향후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