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구병 매주 최고치 갱신…"각별한 주의 필요"

입력 2016-06-30 09:41 수정 2016-06-30 09:41
수족구병이 매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수족구병이 2009년 표본감시 도입 이래 최고치(35.5명)를 매주 갱신하면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 유사증상환자는 2016년 24주 36.3명(외래환자 1000명당), 25주(6월12일~18일) 43.4명, 26주(6월19일~25일) 49.4명(잠정치)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히 0~6세 발생(58.2명)이 높다고 설명했다. 유행은 6월 정점 후 8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개인위생 실천이 어려운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가정과 어린이집 등에서 아이 돌보기 전과 후에는 손씻기 생활화와 주위 환경을 청결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손, 발, 입안에 붉은 반점 또는 물집이 생기거나 열이 나는 등 수족구병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가까운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기간 동안에는 확산 방지를 위해 가급적 어린이집, 유치원 등 등원을 중지하고 자가 격리할 것을 권고했다. 수족구병의 대부분은 증상 발생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질병이다. 일부에서 뇌염, 무균성 뇌수막염 등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