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상하이 2016서 DT·에릭슨과 3자 MOU

지난 29일 중국에서 열린 '5G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3자 협력 MOU 협약식'에 참석한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왼쪽)과 울프 에발손 CTO.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세대(5G) 통신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글로벌 협력체계 구축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지난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2016' 에서 도이치텔레콤(DT), 에릭슨과 함께 5G 공동 연구를 위한 3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3개 회사는 중국 상하이에서 협약식을 갖고 5G 이동통신망 공동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6'에서도 양사간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후 두 회사는 지금까지 수차례의 실무 워크샵을 통해 5G 관련 기술 협력을 진행해 왔다.

SK텔레콤 측은 "이번에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연구개발회사인 에릭슨과의 협력까지 이끌어냄으로써 실질적인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협력 단계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은 에릭슨과 초당 26.9기가비트(Gbps)의 5G 무선 전송을 시연하기도 했다. 올해 말 5G 시험망에 적용될 '5G 모듈형 가상화 인프라' 장비도 선보였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