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30일 "평의원으로서 국민의당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정책역량강화 워크숍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전날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난 안 전 대표는 당 대표가 아닌 일반 의원의 자격으로 이날 워크숍에 참석했다. 안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열린 22일을 제외하고 워크숍에 매번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는 전날 사퇴의 여파로 워크숍에 참석하지 않으리라는 예측과 관련해 "공부하는 국민의당을 만들기 위한 아주 중요한 전통"이라며 "그런 전통을 이어가자는 뜻에서 (워크숍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안 대표는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후 여는 첫 의원총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대권 등에 관련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향후 일정에 대해 "이제 상임위가 열리는 만큼 참석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