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물결'의 저자이자 미래학자인 앨빈 토플러가 향년 8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토플러 협회 성명에 따르면 토플러는 지난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숨졌다.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미래학자'로 칭송받아온 토플러는 1980년 출판된 대표작 '제3의 물결'에서 고도 정보화사회에 대한 통찰력을 선보였다.

그는 이 저서에서 제1의 물결 농업혁명, 제2의 물결 산업혁명을 거쳐 제3의 물결 정보화혁명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재택근무나 전자정보화 가정 등의 새로운 용어를 처음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미래의 충격', '권력 이동' 등 다양한 저서를 저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