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특산 밴댕이 병어, 올해 가격 급등한 까닭 알고 보니…

입력 2016-06-30 06:51 수정 2016-06-30 06:51
제철을 맞은 인천 강화도 특산물인 밴댕이와 병어 값이 금값이다.

30일 인천시 강화군에 따르면 현재 강화 내 어판장에서는 병어가 1kg당 3만 5000원 선, 밴댕이가 1kg당 1만∼1만5000원 선에 팔리고 있다.

4∼7월이 제철인 병어와 밴댕이는 수협에 위탁하지 않고 어민들이 직접 판매해 정확한 물량과 가격을 취합하지 않지만 지난해 시세와 비교해 70% 가량 올랐다.

강화도 내 외포리·후포리·초지항 등지 어판장 13곳의 시세를 보면 지난해에는 병어가 1kg당 2만 원대에 팔렸고 밴댕이는 1kg당 8000원이면 살 수 있었다.

매주 10∼15t씩 잡히던 병어가 올해는 7∼8t 정도만 잡히는 등 어획량이 절반 이상 줄었기 때문이라고 어민들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